가치 있는 삶

괄호( )안 정답은?

2020. 1. 28. 22:42

괄호( )안 정답은?


사실을 사실로 보는 힘이 (    )다.

(    )는 사물과 사건에 대하여 나만의 정의를 내리는 힘이 되어 준다.

(    )를 세워가기 위해서는 하나의 사실에 대한 다양한 (    )를 접해 보아야 한다.

다양한 주장과 (    )를 접하는 가운데 자신만의 기준을 확인하고 세워 나가게 된다.

(    )훈련은 나와 다른 주장과 간격을 채우는 노력이며 자신의 오류를 확인하는 과정이다.

(    )가 없다는 것은 생각하는 능력이 없다는 말과 같다.

(    )의 근본적인 임무는 정확한 사유의 형식과 규칙을 종결하는 것으로, (    )는 인간이 객관적인 세계를 인식하고 거기서 새로운 지식을 획득할 수 있도록 돕는 사유의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


영국 출신의 의사 제너(Edward Jenner)는 소젖을 짜는 여인과 천연두에 걸린 소에게서 종두법을 발견했다. 제너는 소의 고름을 만진 여인이 우두에 걸렸지만 병이 완치된 뒤로는 천연두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는 연상을 통해 사람에게 우두를 접종하면 천연두에 걸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추리해 냈다. 그 후 제너는 무려 3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실험을 반복한 끝에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계기로 인류는 종두법을 통해 천연두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    )라는 관점에서 보자면, 제너의 발견은 유추와 추리를 통해 사고한 결과라 하겠다.


인간의 (    ) 사유 능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실제 업무 과정에서 스스로 (    )를 응용한다면 인간의 창조적 사고를 발전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업무의 효율은 높이는 데도 중요한 일익을 담당할 것이다.


(    )는 사람들이 사물을 인식하는 중요한 사상적 도구이자 표현과 논증을 구현하는 사유의 도구로서, 표현과 논증은 말하기와 쓰기를 통해 구현된다. 요컨대 말하기와 글쓰기는 인간이 언어를 사용해 사상과 정보를 교환하는 의사 소통 방식이자 방법이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말할 수 있지만 말을 잘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글쓰기 역시 마찬가지다 어떤 점에서는 글쓰기가 더욱 까다로운 편이다. 글쓰기는 서면을 통해 구현되는 표현 방식으로서, 부단한 훈련을 통해서만 좋은 글을 선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잘 말하기 또는 좋은 글쓰기의 가장 기본적인 조건은 의미를 명확하게 표현하는 것이다. 이 점을 제대로 해내려면 어법 말고도 (    )에 주의해야 한다. 잘못된 상당수가 (    )에 맞지 않아 생기곤 한다.


(    )는 눈으로 볼 수 있고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구체적인 사물과 다르다. 그래서 '(    )'를 잘 알지 못해도 사는 데는 아무런 지장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누군가는 (    )를 철학자나 수학자 고유의 산물이라도 여기기도 한다. 신비롭다고 말할 정도로 심오한 이치를 담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이는 수많은 공식과 규칙 등 추상적인 계산을 도출해야 하는 전문적인 표현법과 훈련 방식 때문에 (    )를 따분한 이야기로 치부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    )에 대한 사람들의 오해일 뿐이다. 사실 일터와 삶 곳곳에서 사람들은 저마다 (    )적 능력을 발휘하며 살아간다.





괄호( )안 정답은?


'(   )'은 사유의 세포로서, 사람들이 명제를 구성하고 추리하기 위한 기본 요건이다. (   )을 통해 명제가 구성되고 명제에 의해 추리가 구현된다는 점에서, (   )이 없다면 사유 활동을 벌일 수 없다는 뜻으로 이해해도 무방할 것이다. 사람들은 관찰, 교류, 추리를 통해 새로운 지식을 획득한다. 그리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   )을 형성한다. 그래서 (   )은 특정 단계에서 사물을 인식하는 성과를 한층 공고히 만든다. 또한 (   )은 인식의 도구로서, 사람들은 (   0을 빌려 본질적으로 동일한 유형의 대상을 하나로 묶고 서로 다른 대상을 구분한다. 

(   )은 주관성과 객관성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사물과 주관적으로 존재하는 사물을 두루 포함한다. 이러한 요소는 수동적으로 반영되고 반영하는 관계를 맺고 있다. 객관적 사물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   )은 원칙적으로 존재할 수 없다. 이것이 (   )의 객관적인 일면이다. 또 다른 한편으로 (   )은 사유를 구성하는 요소로서, 더는 사물의 원형에 속하지 않는다. 이를 두고 (   )의 주관적인 일면이라 한다.

(   )을 명확히 하려면 먼저 그 함의부터 명확히 해야 한다.

'지구의 천연 위성'이라는 (   )의 내포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다면 천연 위성의 수를 정확하게 말할 수 없다. 사실 이 문제에 답하려면 세 가지 (   )을 명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첫째, 위성은 행성을 중심으로 운행한다. 둘째, 위성은 자체적으로 빛날 수 없다. 셋째, 천연 위성은 인공적으로 제조되지 않은 위성을 가리킨다. 자연적으로 만들어졌으며 지구를 중심으로 운행하면서 자체적을 빛나지 않는다는 지구의 천연 위성이 지닌 내포를 모두 이해했을 때, 비로소 (   )의 외연, 즉 지구에는 '달'이라는 위성이 있다는 것을 명확히 밝힐 수 있다.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