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시즌 프로야구 LG트윈스 개막전 안타, 각구장 홈런장면

2018.03.25 12:25

안녕하세요 김찌입니다.

휴일인데, 잘 보내고 계시죠? 오늘은 맑고 따듯한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미세먼지가 많다고 하니 외출하실때 마스크 꼭 착용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어제에 이어 프로야구 관련 포스팅을 하려고 컴퓨터 앞에 앉았는데요. 제목은 "2018시즌 프로야구 LG트윈스 개막전 안타, 각구장 홈런장면" 로 정했습니다.


어제 LG트윈스가 개막전에서 승리하거나 화끈한 공격력을 보인것은 아니었지만, 선수 개인에게는 소중한 시즌 첫 안타이고 특히, 임훈 선수의 경우 개막전 대타 홈런을 때려내면서 팀 첫 홈런과 개인 첫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포스팅에서 임훈 선수의 홈런 장면을 영상으로 소개시켜 드릴거고요. 각 구장에서 나왔던 홈런 장면도 같이 보여드리겠습니다.


먼저 임훈 선수의 홈런과 팀 안타 영상을 먼저보고 가실께요.



2018시즌 프로야구 LG트윈스 개막전 안타, 각구장 홈런장면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2018시즌을 앞두고 쿠바출신 메이저리거 가르시아를 영입했는데요. 영상에도 나와있듯이 개막 첫 경기에서 팀 첫 안타, 개인 첫 안타를 기록하고 산뜻한 출발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또한 강승호, 안익훈 선수가 안타를 때려내서 풀타임 2년차 징크스를 이겨낼 수 있는 발판을 만들기도 하였네요^^ 


이번 비시즌 기간동안 가장 핫 했던 선수라면 단연 오지환 선수가 아니었나! 생각 되는데요. 완전치 않은 몸상태와 1,2차 전지훈련에서 모두 빠지게 되면서 팀웍훈련 및 개인훈련 준비가 미진했기 때문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걱정이 앞섰으나 수비장면이나 타석에서의 모습을 보니 어느정도 안심할 수 있겠더라고요. 





이 밖에 박용택 선수가 안타를 생산하면서 KBO리그 통산최다안타 기록이 -93으로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평소 모습대로라면 페넌트레이스 3분의 2가 지나지 않은 시점에 KBO리그 통산최다안타 기록을 갈아치울것으로 보여집니다. 아시안게임이 끝난 직후가 되지 않을까 싶고요.


오늘은 어떤 경기력으로 팬들을 즐겁게 할지 우리 선수들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다음은 개막전에서 나온 홈런영상입니다. 괴물신인 강백호부터 KT 외국인타자 로하스 말도 많고, 역경도 많았던 넥센 히어로즈 김태완 선수까지 이목을 집중시키는 홈런이 나왔네요.


2018프로야구 개막전 각구장 홈런영상



강백호선수와 로하스 선수를 보유한 KT의 상승세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지켜보는것도 이번 시즌 프로야구를 관람하는 중요 포인트가 될 것 같고요. 바깥쪽 공을 끌어당겨 잠실 우중간을 넘기는 홈런을 때려내는 오재일 선수의 파워는 정말 엄청나네요.


개막전에서 홈런을 때려낸 선수들 모두 축하드리고요. 특히, 임훈 선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비록 주전이 아니더라도 시즌은 길고, 포기하지만 않는 다면 기회는 언제든 열려있다고 생각하고 준비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오늘의 "2018시즌 프로야구 LG트윈스 개막전 안타, 각구장 홈런장면"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김찌였습니다.


작성자

Posted by enne.

작성자 정보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

티스토리 툴바